회사에 볼링 동호회가 있는데 한달에 2번 볼링 모임이 있습니다.

월급에서 만원씩 공제하는 모임이죠~~~~~~~^^

한달에 2번 모두 참석하면 좋겠지만 2달에 1번정도 나가는것 같습니다 ㅠ.ㅠ

바쁘기도 하고 눈치도 보여서 마음대로 나가질 못해요 OTL


사실 볼링은 전역후 군산에서 케글러란 동호회에서 활동하면서 한때 빠져들어서 제대로 칠때가 있었습니다~!
(지금도 케글러 동호회는 살아 있는데 이젠 모르는 사람이 대부분이더군요 ^^;;)

대략 8년전부터 2-3년정도 친것 같네요~~~~

동호회 활동하면서 볼링장에서 거의 살다시피 했던 기억이....ㅎㅎ

그후에도 종종 군산에 갈때마다 볼링치러 갔었는데 언제부턴가 먹고 사는게 바빠지다보니 볼링장도 멀어지게 되더군요 ^^;;


결국 볼링장 락커룸에 장비 한가득 넣어둔채로 오랫동안 찾아가질 못해서 볼링장에서 처리를 했겠죠 ㅠ.ㅠ


손에 맞지 않는 볼링장의 굴러다니는 볼에 볼링화도 대여해서 사용하려니 영 찜찜하고 여러모로 불편함을 느낍니다.

자주 볼링장을 찾는게 아니라 다시 장비 마련하기도 뭣하고 아쉬운대로 볼링화라도 다시 장만할까 싶은 생각이 많이 드네요 ^^

볼링화는 저렴한것들도 많아서 자꾸 유혹의 손길이~~~~~~~ㅎㅎ


어떤 운동이든 꾸준히, 제대로 배워야(자세가 제일 중요한듯) 재미있고 즐겁게 할 수 있다(장비도 가능하면 갖추고~~)라고 생각하는데 넘 띄엄띄엄 하다보니 예전의 감각이 살아나질 않더군요 ㅠ.ㅠ

볼링의 묘미는 스페어 처리와 통쾌한 스트라이크인데 둘다 지금의 저완 거리가 너무 멀어졌어요~!!


다시 볼링에 빠져들지는 않겠지만 가끔 치는거라도 지금보다 저 재미있게 칠 수 있으면 좋겠네요 ^_____^






Posted by 상오기™

이 포스팅이 도움이 되었다면 구글에서 관련 정보를 찾아 보세요 ^^
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Favicon of http://bookple.com BlogIcon adios 2010.11.04 10:44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ㅋㅋ 전 맘에 드는 아가씨 앞이라... 너무 열심히 했더니... 평생 나오지 못한..170점이 나와 놀랐습니다.ㅋㅋㅋ

    • Favicon of http://sangogi.com BlogIcon 상오기™ 2010.11.07 23:31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마음에 드는 분이라 집중모드로 하셨나보네요~~~^^
      집중해서 칠때와 설렁설렁 칠때는 확실히 다르죠~~
      그런데 요즘은 집중해도 영 시원찮아요 ㅠ.ㅠ

  2. Favicon of http://piaarang.com BlogIcon 피아랑 2010.11.05 01:45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전 볼링장은 많이 가봤는데 태어나서 한번도 안쳐봤어요. 이상하게 안떙겨서..-_-

    • Favicon of http://sangogi.com BlogIcon 상오기™ 2010.11.07 23:34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많이 가보셨는데 한번도 친적이 없다니요~~@.@
      볼링도 한번 해보면 재미있습니다.
      언제부터인지 게임비가 넘 오르기도 하고 다른 취미가 생기니 시들해지더라구요 ^^;;

  3. Favicon of http://chobo1.tistory.com BlogIcon Kay~ 2010.11.05 13:32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며칠전에 볼링장 간판을 보고 과연 볼링을 치는 인구가 얼마나 될까? ..
    탁구치는 인구만큼 될려나? 하고 80년대 말~90년대 인기폭발 볼링장에 대해서
    생각을 했었는데.. 상오기님은 가끔 가시는군요~~
    전 안가본지 10년도 넘은듯 합니다. ㅎㅎ

    • Favicon of http://sangogi.com BlogIcon 상오기™ 2010.11.07 23:36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군산의 경우 2000년 초반대만해도 볼링장이 많았는데 중반을 지나면서 많이 사라지더라구요~~~
      게임비도 갑자기 2천원대에서 3천원대로 확 올라버리고...ㅡㅡ
      부담없이 서너게임 칠때만 해도 괜찮았는데 부담이 커져서 조금씩 줄이게 되었습니다 ^^

  4. 하누리 2010.11.09 00:13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저도 한때 열심히 치던때가 있었는데 자전거를 접한이후로 접었습니다. 사실은 볼링치면 자세 때문인지 무릎이 아파서요. 자전거 탄이후에 가끔치는데 무릎도 안아프고 재미있더라구요.

    • Favicon of http://sangogi.com BlogIcon 상오기™ 2010.11.09 23:09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

      자전거 이후에 접으셨군요~~
      자주는 못치지만 가끔치면 여전히 재미있기는 합니다.
      마음대로 안되서 문제죠 ㅠ.ㅠ

      뭐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다면 좋지않나 싶습니다 ^^

      좋은 밤 되세요~~~~

  5. Favicon of http://mindme.net BlogIcon 마음노트 2010.11.09 16:32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그래도 한번씩 쳐주면서 스트레스 풀고 해야죠!